220422_3_물-3

날씨가 더워지면 땀을 흘리는 양도 많아지는데요.

우리 몸의 60%가 수분 인만큼 물 부족시 급격한 생리학적 변화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오늘은 물을 올바르게 마시는 방법과 물 부족시 증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물을 올바르게 마시는 방법

물의 양

하루 섭취 물의 권장량은 신장과 체중을 합한 값을 100으로 나눈 것이라고 합니다.

단 물은 한번에 많이 마실 경우 체내 나트륨의 농도가 급감하므로 틈틈이 나눠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220422_3_물-2

물 마시는 시간

아침 기상 후 공복에 물을 마시는 것은 위산을 중화시켜 속 쓰림을 없애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끈끈해진 피를 묽게 만들고 위산을 씻어주면서 세균을 제거해준다고 합니다.

그리고 식사 전후로 1~2시간 간격을 두고 마시는 것이 좋으며 갈증을 느낀다면 즉시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물을 마시지 않으면 나타나는 증상

자주 배고프고 짜증이 많아진다

식사를 할 시간이 아닌데 배고프단 신호가 오면 음식을 섭취하기 전 먼저 물을 마셔보는 것이 좋습니다.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성격이 급하고 짜증이 많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것처럼 약간의 탈수 증상은 남녀 모두 기분에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210916_1_샤워중절대하면안되는-4

피부 트러블이 생긴다

피부는 수분 섭취에 따라 달라지는데 충분한 물을 마시지 않으면 콜라겐이 갈라지며 잔주름과 주름이 증가하게 됩니다.

눈에 보이는 피부 말고도 우리 몸 안의 피부 역시 수분 공급이 필요합니다.

집중력이 떨어진다

대표적인 탈수 증상이며 커피보다 물을 마시는 것이 좋으며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낮에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우리의 뇌는 약 80%가 물로 이루어져 있어 물이 부족하면 뇌의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고 하네요.

만성피로

수분이 부족하면 신진대사가 저하되고 쉽게 피곤해집니다.

220622_4_내장지방-2

비만

위액이 줄고 장 속 수분이 줄면 변비와 소화불량을 일으키는데 복부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물을 잘 마셔야 하는 질환

당뇨병, 고혈압, 협심증, 기관지염, 폐렴

당뇨병 환자는 혈당 상승 억제를 위해 물을 자주 마셔야 합니다.

고혈압 환자 역시 혈액 속 수분이 부족 시 혈액의 점도가 높아지고 흐름이 더뎌지므로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관지염이나 폐렴을 앓는 분들은 피부와 호흡기를 통해 수분 배출이 전보다 증가하므로 호흡기가 마르지 않도록 미지근한 물을 조금식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 심부전 환자나 간경화를 앓는 분, 신부전증 환자분들은 물을 마실 때 조심해야 한다고 합니다. 관련해서는 아래 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하루 물 2L 마시기? 잘못된 상식입니다” 모르고 먹으면 건강 망칠 수 있는 물 마시는 방법

오늘은 물 마시는 방법과 함께 물의 중요성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평소 인지하지 못했던 부분들에 대한 내용을 참고하셔서 물을 의식적으로 조금씩 나눠 자주 드시기 바랍니다.


contact1

👆핵꿀팁 소통채널 확인하기👆

핵꿀팁은 매일 유익한 일상생활 꿀팁과 노하우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시기 편한 SNS 채널을 통해 매일 업데이트 되는 꿀팁들을 받아보세요.

위의 소통채널을 클릭하시면 핵꿀팁의 모든 SNS 채널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모든게 "무료"입니다!
일부 링크는 파트너스 활동으로 수수료가 제공될 수 있습니다